'탈북 미녀' 이소율이 가수 김건모의 마음을 흔들었다.

이소율은 지난 4일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김건모, 김종민과 함께 북한 음식을 만들며 깐깐하고 여장부 같은 매력을 발산했다. 김건모는 이소율의 요리하는 모습을 지켜보며 "사귀어볼까"라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이에 이소율은 "감사합니다. '미우새' 촬영 재미있게 했습니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소율은 함경북도 회령 출신으로 2007년 탈북해 2010년 한국에 입국했다. 현재 TV조선 '모란봉 클럽', 채널A '잘 살아보세' 등에 출연하며 방송인으로서 활약하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