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경제인연합회(회장 허창수)가 주한미국상공회의소(회장 제임스 김·AMCHAM·암참)와 공동으로 한미 주요 현안에 대응하기 위한 포럼을 연다.

전경련은 주한미국상공회의소와 15일 오후 2시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주제로 첫 번째 회의를 연다고 5일 밝혔다.

전경련은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양국 관계에 큰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현 상황 속에서 두 기관이 서로 머리를 맞대고 해법을 제시해보려 한다"고 포럼 취지를 설명했다.

첫 번째로 열리는 이번 포럼에서는 제프리 존스 전 암참 회장이 연사로 나와 한미 FTA에 대한 미국 현지 동향을 전달할 예정이다.

한미 새 정부의 출범으로 양국 경제관계의 중요성이 강화된 가운데 지난달 암참은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해 미국 행정부, 의회, 싱크탱크 고위 관료를 만나 양국 경제협력과 한미 FTA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또 이번 포럼에는 한국국제통상학회 회장이자 외교통상부 정책자문위원으로 활동한 바 있는 최병일 이화여대 교수가 주제 발표를 맡아 한국이 앞으로 어떻게 대응해나가야 하는지 살펴볼 예정이다.

발표에 이어서는 최석영 전 외교부 FTA 교섭대표가 주재하고 안세영 서강대 국제대학원장, 한미 양국 기업인, 정부 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종합 토론이 진행된다.

전경련은 "앞으로 한미 양국의 경제협력 증진과 민간 차원의 소통 강화를 위해 반기별로 두 기관이 포럼을 개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암참은 올해 2월 전경련의 회원사로 가입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yjkim8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