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커피 수입액이 전년보다 10% 넘게 급증하면서 사상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2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생두(볶지 않은 커피콩), 원두(볶은 커피콩), 인스턴트 커피, 캡슐 커피 등 조제품을 아우른 커피류 수입량은 15만9000t으로 1년 전보다 10.7% 증가했다. 2000년 관련 통계가 작성된 이래 최대다. 올 1분기에도 커피류 수입량은 전년보다 7.0% 늘어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품목별로는 생두가 지난해 전체 수입량의 89.7%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원두 6.3%, 인스턴트 커피 2.9% 순이었다.

이상열 기자 mustaf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