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8개 신용카드사와 제휴…최다 10장까지 카드 등록

LG전자가 지난 1일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LG페이를 국내 시장에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LG페이는 스마트폰에 신용카드를 등록해 오프라인에서 돈을 지불할 수 있는 서비스다.

최다 10장의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를 등록할 수 있으며, 다양한 멤버십 카드도 별도로 등록할 수 있다.

G6는 이미 LG페이 구동을 위한 하드웨어를 갖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만 하면 바로 LG페이를 사용할 수 있다.

LG페이는 마그네틱 기술인 WMC(Wireless Magnetic Communication)를 탑재했다.

삼성전자의 삼성페이가 MST(Magnetic Secure Transmission)를 탑재한 것과 다르지만, 기능은 거의 비슷하다.

LG페이의 WMC는 모바일 기기에서 마그네틱 신호를 발생시켜 카드 단말기에 접촉하기만 해도 결제가 된다.

돈을 지불할 때마다 지문 인증을 거치고, 매번 새로운 가상 카드번호를 생성하는 등 이중 안전장치를 갖춰 보안성을 높였다.

LG페이는 신한, KB, BC, 롯데, 현대, 하나, NH, 삼성 등 국내 8개 신용카드와 모두 연동된다.

다만 출시 초반에는 신한, KB, BC, 롯데 등 4개 카드만 지원하고 올해 9월 나머지 카드를 추가할 예정이다.

LG전자는 LG페이 출시 기념행사를 마련했다.

7월 31일까지 LG페이에 등록한 KB국민카드로 5만원 이상 누적 결제하면 5천명을 추첨해 뱅앤올룹슨 블루투스 스피커, 1만원 캐시백 등을 선물한다.

6월 중 롯데카드로 1만원 이상 결제하는 모두에게 엘포인트 5천점을 제공한다.

오는 13일부터 한 달 동안 LG페이 화면을 캡처해서 소셜미디어에 사진을 올리면 LG전자 공기청정기, G패드, 스마트워치, 블루투스 헤드셋 등의 경품을 주기도 한다.

LG전자는 앞으로 LG페이를 온라인 결제, 은행 업무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 범위를 확대하고, LG페이를 지원하는 기기도 점차 늘릴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hanj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