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녹스 지주회사로 출범

입력 2017-06-01 19:32 수정 2017-06-01 19:32
사업회사 이녹스첨단소재 분할 결정
연성회로기판용 소재, 디스플레이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재 전문 기업인 이녹스가 1일부로 지주회사인 이녹스와 사업회사인 이녹스첨단소재로 새롭게 출범한다고 발표했다.

이녹스는 지난 1월 공시를 통해 지배구조를 변경함으로써 기업 가치와 주주 가치를 제고하기 위해 분할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분할되는 이녹스(대표 박정진)는 자회사 지분의 관리 및 투자를 목적으로 하는 지주회사 역할을 맡는다. 신설 사업회사인 이녹스첨단소재(대표 장경호·김필영)는 각종 신소재 등을 개발하고 제조 및 판매하는 IT소재 전문기업으로 역할을 다할 예정이다. 인적분할을 통해 경영효율성과 투명성을 높여 장기적 성장을 위한 기업 지배 구조를 확립하겠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또한 각 회사를 전문화해 독립적인 경영과 객관적인 성과평가를 가능하게 해 책임경영 체제를 구축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녹스는 인적분할에 따라 지난 5월 30일부터 7월 9일까지 주식이 거래정지 상태이며, 7월 10일에 존속회사 이녹스와 신설회사 이녹스첨단소재의 신주가 각각 상장돼 거래가 재개될 예정이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62명 34%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22명 6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