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 라이프 김성복 바디턴아카데미 원장

잘나가던 전기설비업 접고 보디턴 스윙이론 전문가 변신
"어깨 충분히 돌려 모아진 힘을 풀기만 하면 저절로 스윙 완성"
'어깨 회전 연습기' 직접 발명도

김성복 원장이 보디턴 회전운동을 시연해 보이고 있다. 척추를 회전축으로 삼아 어깨의 탄성과 복원력을 이용해 부드럽게 좌우로 회전하는 게 요령이다.

김성복 바디턴아카데미 원장(56·사진)은 국내에서 몇 안 되는 ‘몸통 스윙’ 전문가다. 어깨와 허리 등 상체 근육에 내재돼 있는 탄성을 활용해 ‘보디턴(body turn) 회전운동’을 시작하고, 최대치의 헤드 스피드를 만들어내는 데 해박한 지식과 임상 경험을 갖고 있다. 하지만 아직도 친구들은 그가 내미는 명함을 볼 때마다 놀라움을 표시하곤 한다.

“제가 전기설비 기술자였어요. 번듯한 사업체를 갖고 있었고, 돈도 꽤 벌었죠. 그러다 어느 날 갑자기 잘나가던 사업을 접고 골프에 올인했습니다. 친구들은 제가 골프 전문가가 됐을 거라곤 상상도 못했다고 말해요.”

1994년 골프채를 처음 잡은 그는 레슨 프로들의 티칭 방식이 도통 이해가 안 갔다고 했다. 왜 슬라이스가 나는지, 왜 공을 때리면 안 되는지, 공은 왜 저런 회전이 나오는지, 왜 하체로 먼저 리드해야 하는지 등 아무리 물어도 원리를 속 시원히 답해주는 이들이 없었다.

그는 “레슨을 때려치우고 잭 니클라우스와 데이비드 리드베터 등 해외 전문가들의 비디오를 보면서 혼자 연구를 시작했다”고 골프 입문 과정을 설명했다. 원리를 깨치니 골프가 쉬웠다. 1년 반 만에 2오버파 74타를 쳤다. 자신이 깨친 이론을 전파하기 위해선 ‘자격증’이 필요하다는 지인들의 권유로 내친김에 USGTF(미국골프티칭협회 프로 자격증)와 생활체육지도사 자격까지 땄다. 입문 5년 만에 일군 그의 커리어다.

김 원장이 주창하는 보디턴 스윙 이론은 간단하다. 어깨 회전각을 얼마나 크고 부드럽게 만들 수 있느냐가 스윙의 질을 좌우한다는 것이다. 그는 “누구나 인체에 고무줄 같은 탄성물체를 가지고 있다”며 “백스윙 때 탄성체를 최대한 회전시켜 에너지를 축적한 뒤 풀기만 하면 저절로 스윙이 시작된다”고 설명했다.

아마추어의 가장 큰 문제가 어깨가 회전했다고 착각하는 것이라는 게 그의 지적이다. 소파나 의자에 앉아 양발을 얌전하게 모은 뒤 어깨만 회전해보면 프로조차 90도에 이르는 경우가 거의 없다는 것이다. 반면 즉석에서 시범을 보인 그의 어깨는 100도가 넘게 오른쪽으로 ‘스스륵’ 손쉽게 회전했다. 꾸준히 보디턴 운동을 수련한 결과다. 편하게 보디턴 훈련을 할 수 있는 연습기까지 직접 발명했다. 지금까지 배출한 1000명이 넘는 제자 가운데 한 아마추어 골퍼는 70세가 넘어서 시작한 이 운동으로 비거리가 석 달 만에 20m가량 늘었다고 한다. 그는 “상체가 시계추처럼 자연스럽게 회전하면 하체는 알아서 따라오게 돼 있는 게 인체”라고 했다.

입소문이 퍼진 덕에 그에게 어깨턴 운동을 전수받은 유명 프로들도 적지 않다. 지난해 10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레인우드클래식에서 6년 만에 통산 4승을 신고한 김인경(29·한화)도 그중 한 명이다. 김인경은 우승 직전인 2015년 겨울, 김 원장을 찾아 보디턴 운동법을 익히고 돌아갔다. 당시 의기투합한 둘은 미국과 한국을 서로 네 차례나 오가면서 훈련에 집중했다는 게 김 원장의 말이다.

“하체 리드, 엉덩이의 빠른 턴에 초점을 맞춘 스윙이론이 주류로 통용되지만 나이가 들어서도 지속 가능한 골프를 즐기려면 상체의 자연스러운 회전력으로 스윙을 리드하는 보디턴이 사실 더 유용하다고 봐요. 나이에 따라 약간씩 다르지만 평균 72시간 정도만 어깨 회전운동을 꾸준히 해주면 완전히 다른 골프 세계를 느끼게 될 겁니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