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빅뱅 탑이 '대마초 흡연'으로 적발됐다.

1일 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탑에 대해 모발 검사를 진행, 그 결과 대마초 흡연 양성반응이 나왔다. 탑은 지난해 10월경 대마초를 흡연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경찰은 최근 탑에 대해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적용해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이와 관련,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관계자들은 취재진의 연락을 받지 않는 상태다.

한편 지난 2월 의경으로 입대한 탑은 현재 서울지방경찰청 홍보담당관실에 소속 돼 있으며, 강남경찰서에서 병역 의무를 이행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