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7일 국회의 인사청문회를 앞둔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1일 "많이 준비하고 있다"며 "소상히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강 후보자는 이날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 인근 임시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그간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청문회에서 어떻게 설명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야당들은 이달 7일 열리는 청문회에서 위장전입과 자녀 이중국적 문제, 증여세 늑장 납부 등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강하게 추궁하겠다는 입장이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강 후보자의 장녀 위장전입 의혹과 관련해 전 이화여고 교장인 심모씨, 장녀가 설립한 회사의 투자자인 우모씨 등 2명에 대해 청문회 증인 출석 요구를 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