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 예상에 업계 기대감
올해 시장 8600억 추정

올여름 생수 매출이 사상 최대치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31일 11번가에 따르면 최근 5개월간 생수 매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생수 매출이 27% 늘어났으며, 이 같은 판매 속도가 한여름까지 유지될 경우 생수 매출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생수업계에 따르면 2005년 2240억원대이던 생수 시장은 지난해 7400억원으로 성장했다. 매년 10% 이상씩 증가했다. 1인 가구 증가와 이른 더위, 폭염 예고 등의 영향으로 올해는 8600억원까지 늘어날 것으로 추정된다.
국내 생수시장은 제주삼다수와 아이시스, 백산수 등 3개 제품이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2020년 생수시장이 1조원을 넘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후발주자들도 속속 뛰어들고 있다. 신세계푸드는 지난해 생수 제조사 제이원을 인수, 올 하반기 자체 생수 브랜드를 내놓을 예정이다.

아워홈은 작년부터 지리산수를,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G마켓은 제주용암해수로 만든 캬워터를 내놨다. 웅진식품도 과거 위탁 판매를 한 가야G워터를 재단장해 생수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