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여행 수입 4조4200억원…"해외보단 국내 여행지 몰려"

중국 국가여유국은 중국 전통명절인 단오절 연휴(5월 28일∼30일) 첫 이틀간 국내외 여행지를 찾은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 수가 6천600만 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국가여유국이 30일 발표한 '단오절 연휴 여행 시장 정보'에 따르면, 연휴를 하루 남겨두고 집계된 유커 수는 6천630만 명으로, 관광 수익은 269억 위안(한화 4조4천200억원)에 달했다.

날짜별로는 연휴 첫날인 28일 3천580만 명, 29일에는 3천50만 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이 기간 철도 운송객 수는 2천110만여 명으로, 지난해보다 5%가량 늘었다.

이번 연휴에 인기 있는 국내 관광지는 시안(西安), 청두(成都), 쑤저우(蘇州), 구이린(桂林), 항저우(杭州) 등으로 조사됐다.
인기 해외 여행지로는 발리, 싱가포르, 일본 등이 꼽혔다.

지난해 단오절 연휴 일본, 태국과 함께 가장 인기 있는 여행지로 꼽혔던 한국은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여파로 인해 순위 안에 들지 못했다.

국가여유국은 "여행사 예약 현황 등을 종합한 결과 짧은 연휴로 인해 여행객들이 해외 등 원거리 여행보다는 단오절 전통 행사가 열리는 지방 도시 등을 여행지로 택했다"고 말했다.

국가여유국은 30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연휴기간 8천만명이 국내외 관광에 나서고 예상 관광 수익은 330억 위안(한화 5조4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china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