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갖가지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아내 조모 씨가 공립영어 강사로 채용되는 과정에서 특혜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또 아들 김모 씨의 군복무 시절, 병과 전환 과정에서 석연찮은 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29일 김선동 자유한국당 의원은 김 후보자의 아내 조모 씨가 공립고교 영어 강사로 채용되는 과정에 특혜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조 씨는 당시 토익 자격 요건에 미달했고 또 지원 기간을 2주나 지나 접수했다. 그러나 서류 심사에서 만점을 받았다.

또 김 의원은 조 씨가 지원서에 적은 서울 대치동 영어학원 학원장 경력에 대해 ‘서울시교육청이 당시 그런 학원이 등록된 적 없다고 밝혔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조 씨가 무허가 학원을 운영한 의혹도 추가적으로 제기했다.
같은 당 김성원 의원은 김 후보자의 아들이 군복무 당시 소총병으로 배치됐지만, 4개월 만에 근무병으로 보직과 특기가 전환됐다는 점을 문제삼았다. 또 전역 5개월을 앞두고는 매달 5∼9일씩 휴가를 받기도 했다며, 이는 군생활에서 특혜를 받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김 후보자는 “아들이 근무한 군부대장과 만난 일이 없고, 전화도 한 적이 없다. 아들은 군복무 중 휴가 특혜를 받은 사실이 없다”며 강하게 부인했다.

앞서 김 후보자는 위장전입 의혹이 제기돼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실제 거주하지 않는 지역에 두 차례 주소를 옮긴 사실에 대해 김 후보자 측은 배우자 지방 전근, 해외 연수에 따른 우편물 수령 등을 이유로 잠시 주소지를 옮긴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