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이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준에 협조하기로 했다.

국민의당은 29일 오후 의원총회를 열어 지도부에 인준 문제를 위임한 후 지도부 회의에서 이 같이 결정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브리핑에서 "이 후보자가 위장전입 등 여러가지 문제가 있다고 판단했다"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의당은 대승적 차원에서 총리 인준안 처리에 협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