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영화제 한국 영화 수상 실패 /사진=한경DB

봉준호 감독과 홍상수 감독이 무관으로 귀국하게 됐다.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칸 영화제 폐막식이 열렸다.

이날 최고 작품상인 황금종려상은 스웨덴 루벤 외스틀룬드 감독의 영화 '더 스퀘어'에 돌아갔다.

또 심사위원 대상에는 로뱅 캉피요 감독의 '120 비츠 퍼 미닛', 감독상은 '매혹당한 사람들'의 소피아 코폴라가 받았다.
여우주연상은 '인 더 페이드'의 다이앤 크루거가, 남우주연상은 '유 아 네버 리얼리 히어'의 호아킨 피닉스에게 돌아갔다.

이외에도 심사위원상 '러브리스' 안드레이 즈뱌긴체프 감독, 각본상 '더 킬링 오브 어 에시크리드 디어'의 요르고스 란티모스, '유 아 네버 리얼리 히어'의 린 랜지 감독이 공동 수상했다.

70회 기념상은 올해 4편의 영화로 레드카펫에 선 배우 니콜 키드먼이 받았다.

하지만 황금종려상 수상을 기대하게 했던 봉준호 감독의 '옥자'와 홍상수 감독의 '그 후'는 현지에서 열띤 반응을 받았음에도 수상에는 실패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