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

월요일인 29일에도 한여름 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은 낮 최고기온이 35도에 달하는 등 무더위가 이어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2~21도, 낮 최고기온은 24~35도로 전날보다 2~7도가량 높겠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8도, 춘천 17도, 대전 17도, 대구 18도, 전주 17도, 부산 19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0도, 춘천 31도, 대전 32도, 대구 35도, 전주 30도, 부산 28도 등이다.
낮 기온이 크게 오를 것으로 예상되면서 기상청은 대구와 경상남도 일부지역에 이날 오전 11시부터 폭염주의보 발효를 검토 중이다.

맑은 날씨가 한동안 이어지면서 이날 인천과 대전, 청주 등 일부 지방에서는 자외선 지수가 '매우 높음'을 넘어 '위험' 단계까지 이르는 곳이 있겠다. 자외선지수가 위험인 날에는 햇볕에 노출 시 수십 분 이내에도 피부 화상을 입을 수 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먼바다에서 0.5~2.0m, 남해 먼바다에서 0.5~1.5m, 동해 먼바다에서 1.0~2.5m로 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일부 내륙 낮 기온이 30도 이상 오르겠다"며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크다.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