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이가 희망과 꿈을 가지고 살아가는 사회 만들게"
박원순 시장, 이PD 아버지와 과거 인연 공개
박 시장 "구의역 9-4 승강장은 가장 뼈아픈 곳"

사진= 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계정

“김군! 하늘나라에서 우리 아들 한빛이랑 만나서 행복하게 잘 지내기 바래. 남은 일은 우리가 열심히 노력해서 이루어 줄 테니 부디 편안하게 지내기를 바라오. 젊은이가 희망과 꿈을 가지고 살아가는 사회를 우리가 만들어 줄게. 고 이한빛 PD 아버지가 ”

서울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망 사고 1주기를 맞은 28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페이스북 통해 공개한 노란 쪽지 한장이 온라인 세상을 울리고 있다.

노란 접착식 메모는 구의역 사고가 난 9-4 승강장에 붙은 쪽지다. 편지를 남긴 이는 지난해 10월 스스로 목숨을 끊은 tvN 방송 '혼술남녀' 조연출 고(故) 이한빛 PD의 아버지다.

이PD의 아버지는 1년 전 스크린도어 수리 중 허망하게 사망한 김모 군 앞으로 애뜻한 당부를 남겼다. 아버지는 "남은 일은 우리가 열심히 노력해서 이루어 줄 테니 부디 편안하게 지내기를 바라오"라며 먼저 세상을 등진 아들 이씨와 김군이 하늘나라에서 행복하길 기원했다.
이PD 아버지가 거론한 '남은 일'은 다음 문장에 등장한다. "젊은이가 희망과 꿈을 가지고 살아가는 사회를 우리가 만들어 줄게"라는 약속도 잊지 않았다.

28일 구의역 사고 1주기에 이 같은 쪽지를 공개한 박 시장은 이PD 아버지와의 인연을 뒤이어 소개했다. 박 시장은 "지난 5월 1일 노동절에 오랜 지인이었던 한 선생님을 찾아뵈었다 전교조를 설립했다가 해직되어 오랫동안 고생하셨던 선생님은 병상에서 저를 맞이했다"고 밝혔다.

이어 "선생님은 작년에 아드님을 하늘로 떠나보내야 했다. 그 아들은 한 방송국에서 신입 PD로 입사했지만 방송제작 환경과 노동환경에 절망해 스스로 목숨을 끊어야 했던 고 이한빛 PD였다"고 적었다.

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캡처

과거 시민 운동을 펼쳤던 박 시장과 전교조 설립에 몸 담은 이PD의 아버지가 오래 전부터 알고 지낸 사이인 것이다. 특히 이PD의 아버지는 전교조를 설립했다가 해직된 이후 생활 등에 어려움이 컸던 것으로 알려진다.

박 시장은 "선생님(이PD 아버지)의 손을 잡아 드리고 나오는 길은 한 없이 서러웠다"며 "이 곳 구의역 9-4 승강장은 저에게도 가장 뼈아픈 곳이다.구의역 9-4 승강장 스크린도어는 제 평생 좌표다. 매일 매일 이 곳에 서 있는 마음으로 살겠다. 수많은 김군들의 꿈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사고 1주기를 추모했다.

김민성 한경닷컴 기자 me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