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신형 지대공 요격 유도무기 체계 시험사격을 참관했다.

28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신형 지대공 요격 유도무기 체계의 시험사격을 또다시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험사격은 지난해 개발해 실전 배치한 지대공 요격 미사일의 성능 개선을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선중앙통신은 "시험사격은 불시에 영공을 침범하는 적 공중 목표들을 타격, 소멸하는 것으로 정황을 조성했다"며 "임의의 방향에서 날아오는 여러 가지 목표들을 탐지 및 요격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시험사격을 참관한 김 위원장은 간부들에게 "지난해보다 요격 유도무기 체계의 목표 발견 능력이 크게 향상되고 정확도도 높아졌다"며 "합력으로 평가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