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전 경상남도지사

자유한국당이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 준비에 돌입한다.

한국당은 29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열어 전당대회준비위와 선거관리위원회를 구성한다.
전당대회 방식은 대표와 최고위원단을 분리 선출하는 현행 '단일성 집단지도체제'가 유지될 전망이다.

유력한 당권 주자로 거론되는 홍준표 전 경상남도지사는 내달 4일 미국에서 돌아오며, 귀국 이후 당권 도전 의사를 밝힐 것으로 보인다.

대선 이후 홍 전 지사와 대립각을 세운 친박계는 원유철, 홍문종 등 중진 의원들이 당권 도전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