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YTN

구글의 인공지능(AI) 알파고에 3전 전패를 당한 커제 9단이 "알파고와 바둑을 두는 것은 고통"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커제 9단은 이날 중국 저장(浙江)성 우전(烏鎭) 인터넷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알파고와의 3번기 마지막 대국에서 불계패한 뒤 기자회견에서 "알파고가 지나치게 냉정해 그와 바둑을 두는 것은 고통 그 자체였다"고 말했다.

그는 "알파고와 바둑을 둘 때는 이길 수 있는 한 톨의 희망도 갖기 어려웠다"며 아쉬움에 고개를 떨궜다.

커제 9단은 회견 중 스스로 분했는지 한차례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확실히 오늘 고통스럽게 바둑을 뒀다.대국후엔 더 잘 뒀어야 했다고 스스로 책망했다"고 말했다.
그는 "칭찬을 받을 자격이 없다.져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도 승부에 집착하는 때가 있지만 바둑은 기본적으로 즐거운 게임"이라며 "앞으로도 계속 바둑을 즐겁게 두겠지만, 인간과 바둑을 둘 때가 더 즐거운 것 같다"고 덧붙였다.

커제 9단은 "오늘 대국은 부족한 점이 많이 있었다.다른 사람이 둬도 이보다는 잘 둘 것이라는 생각도 든다.포석 단계에서 내가 생각해도 참기힘든 악수를 뒀다.시작하자마자 손실이 생겨 어렵게 바둑을 풀어갈 수밖에 없었다"고 패인을 분석했다.

커제 9단은 "전날 밤에 잠을 자지 못해 매우 긴장됐다.줄곧 어떤 수를 써서 알파고에 응대해야 할지 생각했다"며 "어리석은 자가 스스로 긁어 부스럼을 만들었다"고 자책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