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일본 방문을 추진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26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도 마치다 씨는 인터뷰를 통해 "트럼프 미 대통령이 오는 11월 동남아시아 방문 시 일본을 찾는 방향으로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치다 씨는 트럼프 정권 인수 팀장을 맡은 일본계 미국인이다.

그는 트럼프 미 대통령의 방일이 같은달 베트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회의(APEC) 정상회담, 필리핀 동아시아정상회의(EAS)의 전후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추이톈카이 주미 중국대사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올 하반기 중국 국빈방문을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트럼프 미 대통령이 11월 중국과 일본을 잇따라 방문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한편 한국과 미국은 다음달 말 워싱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을 개최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