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당선 후 첫 토요일인 13일 오전 대선당시 캠프 '마크맨'을 담당했던 기자들과 북안산 산행을 위해 청와대 경내 북악산 입구를 출발하기 앞서 임종석 비서실장과 기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관련상품(굿즈, goods)을 중심으로 정치인 굿즈 시장이 커지고 있다.

대통령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굿즈 열풍으로 이어지면서 아이돌 위주였던 굿즈 시장에서 정치인이 새로운 키워드로 급부상했다.

2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 굿즈 시장 추정 규모는 1000억원대로 걸그룹 또는 보이그룹 등 아이돌그룹을 중심으로 형성돼왔다.

굿즈란 기업이나 연예인들이 팬을 대상으로 디자인해 내놓는 상품을 뜻한다. 아이돌그룹 콘서트에서 쓰는 응원봉과 응원티셔츠를 비롯해 에코백, 텀블러, 탄산수까지 다양하다.

아이돌이 지배하던 굿즈 시장에서 최근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건 정치인이다.

특히 문 대통령이 입은 재킷과 그가 쓴 안경, 좋아하는 커피 레시피 등 대통령과 관련한 굿즈가 인기다. '문템' '이니굿즈''달님굿즈'라는 단어까지 등장할 정도다.

아웃도어 브랜드 블랙야크는 '문재인 등산복'이라 불리며 화제를 모은 'B가디언재킷'을 재출시했다. 2013년 출시된 제품이었지만 출시 요구가 이어진 데 따른 것이다.

지난 24일 블랙야크몰을 통해 'M가디언재킷'을 사전 예약을 받은지 1시간 만에 300벌이 완판됐다. 추가로 300벌에 대해 예약을 받았고, 2차분도 모두 판매했다. 이 제품 가격은 9만8000원이다.

이 재킷은 문 대통령이 지난 13일 기자들과 북악산에 오를 때 입었던 오렌지 컬러의 옷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대선 투표를 마치고 김정숙 여사와 자택 뒷산에서 휴식을 즐길 때도 이 재킷을 입었다.

문 대통령이 쓰는 안경은 덴마크 린드버그사의 모르텐 제품으로 70~80만원 대 고가지만 판매량이 두 배 가량 늘었다.
야당 원내대표와 회동할때 착용한 '강치넥타이'도 매진됐다. 소기업 두레샘의 브랜드 이응크레이션스가 112주년 독도 주권 선포의 날을 기념해 만든 제품이다. 가격은 5만5000원이다.

문 대통령을 중심으로 한 최근 정치인 굿즈 확산은 대통령을 '지지한다' 닮고싶다'는 심리가 반영돼 있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G마켓이 페이스북에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이 사용한 캐리어를 게시했다. (자료 = G마켓 페이스북 캡처)

지난 대선 과정에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가 들었던 가방도 대중들의 관심 대상이 됐다.

당시 안 후보가 선거 유세를 위해 백팩을 메고 지하철을 타며 다닌 모습에 네티즌들은 그의 가방 브랜드를 직접 찾아내기도 했다. 안철수 백팩은 랜드로바 제품으로 가격은 8만원대였다.

정치인 굿즈 상품이 떠오른 원인 중 하나는 정치권이 소셜네트워크(SNS)를 통해 대중과 거리를 좁히고 소통한 것을 꼽을 수 있다.

실제 문 대통령은 19대 대선 과정에서 SNS를 통해 지지자들과 폭넓게 소통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를 통해 자연스레 대중들 사이에서 팬덤이 형성됐다는 설명이다.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과거 정치권은 대중과 거리를 두면서 애용하는 옷 등을 공개하길 꺼려했다"며 "최근엔 SNS 소통이 늘면서 정치인들이 사용하는 아이템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졌고, 이러한 정치적 관심을 문재인 정부도 잘 활용하고 있는 편"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정치인 굿즈시장이 긍정적인 측면만 있는 것은 아니다. 지난 23일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이 쓴 캐리어는 때 아닌 입소문을 탔다.

김 의원은 일본 여행에서 돌아오는 입국장에서 자신의 수행원을 쳐다보지도 않은 채 캐리어를 밀어 넘겼다. 이 모습이 언론에 포착되면서 '노룩패스'란 이름으로 해당 캐리어가 관심 대상에 올랐다. 이 캐리어는 오르넬리 제품으로 11만8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온라인쇼핑몰 G마켓은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노룩패스 자율주행 기능 없다고 두 번 말했다"고 게시하기도 했다. #소문은_무성 #바퀴는_스무성이라고 해시태그도 달았다. 해당 글은 1만6000명이 좋아요를 눌렀다. 댓글은 2000개나 달렸다.

G마켓 관계자는 "해당 캐리어의 구매가 늘거나 인기검색어에 오르는 등 유의미한 변화는 없다"면서도 "예상보다 많은 소비자들이 인터넷 상에서 관심을 보였다"고 말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안녕하세요. 고은빛 기자입니다. 증권파트를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