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정부의 청와대 참모진·내각 인선이 본격화 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 시대를 이끌 주요 인사들을 분석한 ‘문재인 사람들’이 출간됐다.

지난 23일부터 전국 서점에 보급되기 시작한 이 책은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등 주요 인사 222명을 다양한 각도에서 살펴봤다.

한국경제신문 편집국 기자들이 이들의 삶과 생각을 445쪽에 걸쳐 들여다 보고 분석했다. 정치부는 물론 경제·금융·산업부 등 취재기자들이 글을 썼다. 문 대통령 주변 사람들이 대통령과 어떤 철학을 공유하고 있는지 등에 대해서도 살폈다.

8장으로 구성된 ‘문재인 사람들’ 가운데 제1장에선 문 대통령의 생애와 주변 인물에 대한 특징을 분석했다.

제2장은 이 총리 후보자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등 새 정부의 주요 인사와 청와대 참모진을 살펴봤다.
문재인정부를 탄생시킨 더불어민주당 전·현직 의원들의 면면은 제3장과 4장에 걸쳐 들여다 봤다.

제5장에선 참여정부 시절 주요 인사를 분석했다. 변양균 전 기획예산처 장관 등이 포함됐다.

제6장에선 최종건 연세대 교수 등 정책자문 전문가그룹을 소개했다.

제7장은 문 대통령이 대선 기간 영입한 인사와 사법연수원 동기 등 개인적 친분이 있는 사람, 제8장은 재계 및 금융계 인맥을 짚었다.

‘정책공간 국민성장’, ‘10년의 힘 위원회’ 등 대선 기간 활동한 각종 지원그룹 회원은 부록에 담았다. 지난 22일 출범한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들의 특징도 함께 살펴봤다. 이들을 들여다 보는 것만으로도 앞으로 어떤 정책이, 어떻게 펼쳐질지 가늠해 볼 수 있는 기회다.

전형진 한경닷컴 기자 withmold@hankyung.com
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생각보다 가까이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