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열' 이제훈 최희서 /사진=변성현 기자

'박열'에 출연한 배우 최희서가 이제훈에 대한 특별한 마음을 고백했다.

25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박열'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최희서는 "원래 영화 '파수꾼'을 보고 이제훈씨의 팬이 됐다"라며 "여러작품을 봤지만 지금까지는 '파수꾼'이 최고였다. 이제는 '박열'의 이제훈이 최고"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이어 최희서는 "박열이 이제훈이라는 말을 듣고 내가 캐스팅 됐을 때보다 더 크게 소리를 질렀다"라고 밝혔다.

이준익 감독의 신작 '박열'은 1923년 도쿄, 6000명의 조선인 학살을 은폐하려는 일제에 정면으로 맞선 조선 최고의 불량 청년 박열의 실화를 그린 영화다. 6월 28일 개봉 예정.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