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계엄령, 특별여행주의보 / 사진 = 한경DB

외교부는 필리핀 민다나오 일부 지역에 60일간 한시적 특별여행주의보가 발령했다.

필리핀 민다나오 라나오델수르주 마라위시에서 지난 23일(현지시간) 정부군과 이슬람국가(IS) 추종세력 마우테그룹 간 총격전이 벌어지면서 이날 오후 10시부로 민다나오 전역에 계엄령이 선포된 때 따른 조치다.

필리핀 민다나오는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약 800㎞ 떨어진 곳이다.

외교부는 "특별여행주의보가 발령된 지역에 가급적 여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긴급한 용무가 아닌 한 철수할 것을 권고한다"며 "민다나오 지역 치안 동향을 예의주시하며 향후 특별여행주의보 유지 여부를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헌법에 따라 계엄령은 60일간 지속되지만, 두테르테 대통령은 상황이 해결되지 않을 경우 1년동안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