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효성 자유한국당 의원,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 사진=SBS 화면

이낙연 국무총리 인사청문위원인 강효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25일 이 후보자가 노인회 법안 발의 대가로 후원금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 수사가 필요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강효성 의원은 "명백한 불법청부 입법행위로 의심받을 수 있는 중대 사안"이라며 "어제 청문회에서 드러난 사적인 영역에서의 불법, 탈법 비리와 달리 이것은 공적으로 입법과 관련된 공적 영역에서 비리를 저지른 게 아니냐는 총리 자격에 중대한 결격사유"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후보자는 국회의원 시절 국민이 준 권력과 책임을 출판기념회와 부인 전시회 등 사적 영역에 이어 공적 영역까지 자기 부 축적에 썼다"고 주장했다.

또 강효성 의원은 "국무총리를 국정 2인자로 큰 영향력이 있다"며 "당 차원에서 지금까지 나온 결격 사유를 철저히 검토해 필요하면 검찰 고발 등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