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콜라, 인스턴트커피 시장 진출…액상스틱커피 출시

입력 2017-05-24 11:10 수정 2017-05-24 11:10
코카콜라가 인스턴트커피 시장에 진출했다.

코카콜라는 즉석음용(Ready to Drink) 커피 브랜드 조지아가 액상에스프레소 '조지아 고티카 에스프레소 스틱'을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에스프레소 방식으로 추출한 액상에스프레소를 1회 분량씩 포장해 간편하게 마실 수 있는 스틱(봉지) 형태의 인스턴트 커피이다.

브라질산 원두를 사용한 '다크'와 과테말라산 원두를 쓴 '마일드' 등 2종이 출시됐다.

조지아는 캔커피 등을 선보여왔으나 인스턴트커피는 처음이다.

코카콜라 관계자는 "세계 코카콜라 중에서 한국 코카콜라에서 처음으로 인스턴트커피 시장에 진출하는 사례"라며 "커피 시장에서 흔히 접할 수 없던 액상스틱형 커피 제품으로 특히 여름철 아이스커피에 활용하기 좋다"고 말했다.

'조지아 고티카 에스프레소 스틱'은 1팩(4천800원)당 10㎖ 스틱 8개가 들어 있으며 다음 달 5일부터 판매된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doubl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