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건영, 미사에서만 세 번째 오피스텔
강남까지 20분대…모든 가구 IoT 적용

'미사 우성 르보아파크Ⅱ' 투시도. 우성건영 제공

지하철 5호선 연장 등 교통 호재로 주목받는 경기 하남 미사강변도시에 스마트 오피스텔이 들어선다. 우성건영이 내달 모델하우스를 열고 분양에 나서는 ‘미사 우성 르보아파크Ⅱ’다.

미사 우성 르보아파크Ⅱ는 하남 미사1동 94의 4일원에 지하 6층~지상 12층, 1개 동 규모로 지어진다. 오피스텔은 총 480실로 지상 5층부터 들어선다. 전용면적별로는 △17㎡ 240실 △18㎡ 208실△19㎡ 32실이다.

모든 가구엔 사물인터넷(IoT)이 구축된다. 우선건영은 이달 중순 SK텔레콤과 스마트홈 서비스 계약을 맺고 이 단지 모든 가구에 인공지능(AI) 비서 등 IoT 서비스를 대거 도입하기로 했다. 출근 준비를 하는 동안 AI 비서가 직장까지 가장 빠른 자동차 경로를 탐색해 주거나 실외에서 스마트폰으로 실내 전원을 제어하는 식이다.

단지 내엔 공동세탁실과 무인택배함 등 입주민 편의시설이 들어선다. 옥상과 단지 중앙엔 공개정원을 설치하는 등 휴게공간도 마련한다. 오피스텔과 저층부 상가 출입구가 분리 설계돼 쇼핑객들과 동선이 겹칠 우려를 없앤다.

미사강변도시는 상일동역에서 미사역(예정)까지 연결되는 지하철 5호선 연장 구간이 내년 개통된다. 단지는 미사역이 가깝다. 5호선 연장선은 미사강변도시에서 가장 큰 호재로 받아들여진다. 강남권까지 20분 만에 이동할 수 있는데다 서울 주요 업무지구를 생활권에 둘 수 있기 때문이다. 지하철 9호선 연장도 추진 중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9호선 강일~미사 연장사업을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포함시켰다. 현재는 3단계 구간인 종합운동장~중앙보훈병원 노선 연장 공사가 진행 중이다.
우성건영은 이미 지난해 미사강변도시에서 오피스텔 2개 단지 1000여실를 분양해 완판시켰다. 이번이 미사강변지구에서만 세 번째 선보이는 오피스텔이다. 박희환 우성건영 개발팀 부장은 “지하철 5호선 연장구간 개통을 앞두고 교통호재가 커 오피스텔 투자 수요자들이 눈여겨 보는 곳”이라며 “지난 두 차례 분양에선 가격 경쟁력을 앞세워 대형 건설사보다 먼저 분양이 끝났다”고 설명했다.

이번 분양 역시 주변에서 공급된 오피스텔보다 낮은 분양가를 적용할 계획이다. 3.3㎡당 평균 850만원 안팎으로 주변보다 3.3㎡당 30만~40만원 저렴하다. 전용 18㎡의 경우 3.3㎡당 평균 815만원 선까지 내려갈 것으로 알려졌다.

박 부장은 “주변 임대료를 감안한다면 이 단지의 월 임대료는 50만~60만원의 가격대를 형성할 듯하다”면서 “중도금 대출로 투자원금을 분양가의 절반 수준으로 낮춘다면 수익률은 연 6~7% 정도가 될 것으로 내다본다”고 말했다.

미사 우성 르보아파크Ⅱ 모델하우스는 내달 1일 서울 올림픽공원 북문 앞인 강동구 성내동 468의 5에 문을 연다. 개장 당일부터 청약할 수 있다. 오피스텔이기 때문에 청약통장 소유 여부와 상관없이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청약할 수 있고 재당첨·전매 제한이 없다.

전형진 한경닷컴 기자 withmold@hankyung.com
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생각보다 가까이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