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OBS

오만석 측이 열애설에 대해 언급했다.

오만석 소속사 좋은사람컴퍼니에서는 20일 "현재 오만석은 지난해 겨울부터 평범한 여성과 진지한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상대방이 일반인인 점을 고려하여 조용히 만남을 이어가고 있으며 아직 결혼을 논의 하기에는 조심스러운 단계"라며 "앞으로 두 사람의 만남에 축복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한 매체는 오만석이 지난해 가을부터 일반인 여자친구와 교제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여자친구는 연예계와는 무관한 30대 미모의 재원으로 오만석과는 평소 알고 지내던 지인의 소개로 처음 만났다.

한편 오만석은 현재 tvN '현장토크쇼 택시'를 이영자와 함께 맡아 진행 중이다. 오는 7월 국내 초연을 준비 중인 연극 '3일간의 비' 연출도 맡았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