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엠스플뉴스

빅리그 재입성에 도전하는 박병호가 시즌 5번째 2루타를 기록했다.

미네소타 트윈스 산하 트리플A 로체스터 레드윙스의 박병호는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무식의 PNC 필드에서 벌어진 스크랜턴/윌크스베리 레일라이더스(뉴욕 양키스 산하)와의 방문 경기에서 4번 타자 겸 1루수로 출전해 4타수 1안타를 때렸다.

박병호의 시즌 타율은 0.226(53타수 12안타)으로 약간 올랐다.

2회 첫 타석에서 유격수 땅볼, 4회 삼진으로 돌아선 박병호는 1-0으로 앞선 7회 세 번째 타석에서 추가점의 발판을 놓았다.

무사 1루에서 박병호는 중견수 쪽으로 빨랫줄처럼 뻗어 가는 2루타를 날려 무사 2, 3루 기회를 마련했다.

로체스터는 후속 맷 헤이그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추가해 결국 2-1로 이겼다.

박병호는 9회 다시 삼진으로 물러났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