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없는 여자` 오지은이 오열했다.1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이름 없는 여자` 20회에서는 손여리(오지은 분)가 죽은 봄이를 그리워하며 오열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이날 방송에서 손여리는 구도치(박윤재 분)과 함께 있던 중 한 아이의 엄마가 딸을 향해 달려가며 "봄아 빨리 와"라는 소리를 듣고 "봄이, 우리 봄이"라며 소리가 나는 곳으로 뛰어갔다.이에 손여리는 미친 듯이 뛰어나가 봄이라는 아이를 태운 차를 온몸으로 막아섰고, 차 문을 열고 안에 타고 있던 아이의 몸을 뒤지며 몸 속에 있던 4개의 점을 확인했다.하지만 아이의 허리에는 해당 점이 없었고 분노한 아이의 엄마는 "뭐 이런 미친 여자가 다 있어? 저리 꺼져. 경찰에 신고해버리기 전에"라고 뺨을 때렸다. 손여리는 봄이가 세상에 없음을 다시금 확인하곤 주저앉아 절규했다. 그런 손여리를 보며 구도치는 안타까움을 느꼈다.이 사건은 손여리로 하여금 또 한 번 복수심을 불타게 했다. 그녀는 “긴장 늦추지 마. 복수가 끝나기 전까지 나도 너희들도 행복할 자격 아무도 없어”라며 마음을 다잡았다.이슈팀 박희진기자 issue@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文대통령 새 경호원? "외모패권" "꽃보다靑" 온라인 열광ㆍ이태임 수영복 자태 변천사…이 몸매가 굴욕?ㆍ박준금, 물려받은 재산 어느정도? "압구정아파트+대부도 땅 상속 받아"ㆍ성현아, 이혼소송 남편 자살 추정…시신 부패 진행 중 발견ㆍ황정음 결혼, 이영돈 애마 포르쉐 가격 얼마? `억 소리나네`ⓒ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