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정부 도시재생기획단, 국토교통부 내에 곧 설치

문재인 대통령의 주요 공약 중 하나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신속하게 실행에 옮겨지고 있다. 도시재생을 진두지휘할 청와대 조직체계(사회수석·주택도시비서관 신설)가 일찌감치 확정된 데 이어 실무를 담당할 범(汎)정부 기구도 곧 출범한다. 가장 빠른 속도로 실행이 구체화되는 공약이란 평가가 나온다.

19일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도시재생사업 실무 전담기구인 도시재생기획단이 국토부 국토도시실 내에 설치된다. 정부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 검토를 거쳐 기획단 설치를 승인할 예정이다.
도시재생은 재개발(뉴타운) 해제지역, 폐공장 부지, 철도역사, 전통시장, 노후 저층 주거지 등을 ‘지역 맞춤형’으로 되살리는 정비사업이다. 전면 철거한 뒤 새 건물을 짓는 것이 아니라 기존 모습을 유지한 상태에서 도로 공원 등 부족한 인프라를 확충하는 방식이다. 문 대통령은 도시재생사업에 매년 10조원씩 총 50조원을 투입해 500곳을 재생하겠다고 공약했다. 국토부는 지난 3월 국무총리실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서 도시재생 후보군으로 분류한 전국 430여 개 지역 분석 작업에 들어갔다.

정부 관계자는 “도시재생사업을 신속하고 체계적·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선 정부 부처를 망라한 기구 구성이 필수”라며 “공약을 뒷받침할 재원 조달 방안 마련, 대상 지역 선정 등의 작업을 신속하게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