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너무 벅찬 직책...최선을 다하겠다"

윤석열 신임 중앙지검장 "너무 벅찬 직책…최선 다하겠다"

윤석열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은 19일 "너무 벅찬 직책을 맡게 돼서 깊이 고민을 해 보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후임으로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를 승진 임명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9일 춘추관에서 이러한 내용의 법무부와 검찰 인사 내용을 발표했다.
윤 신임 지검장은 기자들의 검찰개혁 이슈에 대한 질문에 "제 지위에서 언급할 문제는 아닌 것 같고. 하여튼 맡은 일을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하고 어떻게 잘할 수 있을지 깊이 고민하겠다"고 답했다.

다음주 박근혜 전 대통령 공판이 시작되는 데 대해서는 "지금까지 서울지검하고 특검하고 잘 재판에 공조가 이뤄져 왔기 때문에 그런 기조가 잘 유지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인사 내용을 발표하기전 인선 배경을 먼저 설명하고 해당자 이름을 호명해 눈길을 끌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