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관계를 중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1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특사인 이해찬 전 총리를 만나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해찬 특사는 이 자리에서 시 주석에게 문 대통령의 친서를 직접 전달했다.

시 주석은 "문 대통령에게 진심 어린 인사와 축원을 전해달라"며 "이 특사를 파견해 소통하는 것은 새 정부가 양국 관계를 고도로 중시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 만큼 중국도 양국 관계를 중시하고 있다"며 "우리는 서로 이뤄온 관계의 성과를 지키고 갈등을 잘 처리해 이른 시일 내 정상적인 궤도로 되돌리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 특사는 "문 대통령이 축전과 전화를 해줘서 굉장히 감사하다는 말을 전해달라고 했다"고 화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