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네이버 FARM

2012년 고등학교를 갓 졸업한 스무살 박가영 씨는 바텐더가 되기로 결심했다. 칵테일을 너무 좋아한 나머지 아예 진로를 그 방향으로 정했다. 그녀가 가장 좋아한 칵테일은 ‘모히또 가서 몰디브 마신다’는 그 모히또였다.

이태원 인근의 한 칵테일바에서 바텐더로 일하던 그는 어느날 아침 매장에 배송된 허브 꾸러미를 보고 깜짝 놀랐다. 믿을만한 곳에서 주문했는데도 품질이 엉망이었다. 모히또의 재료로 쓰이는 민트의 상태가 더 심각했다.

“배송과정에서 허브가 많이 상한 것 같더라고요. 이런 민트로 모히또를 만들고 싶지 않았어요. 우선 취미삼아 15평짜리 미니 텃밭을 만들고 허브를 직접 심어봤어요. 그런데 그 텃밭이 점점 커지더니 제법 큰 농장이 되더라고요.”

지난달 경기도 수원시 이목동에 있는 박씨의 허브 농장을 찾았다. 농부가 된지 벌써 5년차, 박씨는 푸른색 민트로 가득한 곳에서 더농부를 맞았다.

▶허브를 쓰는 바텐더에서 허브 농부가 됐는데 답답하니까 직접 하겠다는 거였나.

“비슷하다. 허브는 딴 후 1~2주면 금방 시든다. 유통과정을 거치면서 품질이 급격하게 떨어진다. 내가 직접 민트를 재배해서 유통단계 없이 바로 식당에 가져다 줄 수 있으면 품질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물론, 이렇게 큰 농장을 경영하게 될 줄은 몰랐다. 그냥 취미로 시작한 것이었는데 하다보니 규모가 점점 늘어났다.”

▶농장 규모는 얼마나 되나.

“수원 이목동에만 1000평(3305제곱미터) 정도의 농장이 있다. 지난해부터 경기 화성에 새로운 농장을 꾸리고 있다. 작년 말에 하우스 한 동을 직접 지었고, 이달 초에는 추가로 하우스 한 곳을 임차했다. 총 규모는 2000평이다. 주로 민트를 재배한다. 한국에서는 그나마 대중성이 있는 게 민트다. 그 외에는 로즈마리, 레몬버베나, 바질, 라벤더, 파인애플세이지 등 다양하다. 올해는 꽃을 좀 많이 심었다. 한련화를 비롯해 먹을 수 있는 꽃들이다.”

▶어떤 허브를 가장 좋아하나

“당연히 민트다. 요즘에도 하우스에서 민트 잎을 따다가 직접 모히또를 만들어 먹는다. 그 외에는 레몬버베나를 좋아한다. 차를 우려내 마시면 좋다.”

▶허브를 화훼도매시장에서도 판매하나.

“우리 농장의 가장 큰 특징은 도매시장에 상품을 내놓지 않는다는 점이다. 도매시장에 물건을 내놓으면 유통 단계를 줄이기 어렵다. 허브의 생명은 신선도인데 여러 단계를 거치면 신선한 허브를 팔기 어렵다. 또 도매시장은 가격변동이 너무 심하다. 1만원은 받아야되는 게 2000원도 안되는 가격에 팔린다든지 하는 날이 있으면 아무리 열심히 일을 해도 돈을 못번다.”

▶그럼 어떻게 판매하고 있나

“직거래로 한다. 주문을 받으면 배송하는날 아침에 수확해 직접 작은 트럭을 타고 오후에 배송한다. 경기권이 아닌 곳에서 주문이 들어오면 택배로 보낸다. 다시 말하지만 허브의 생명은 신선도다. 내가 일했던 칵테일바 같은 외식업체들에서 허브를 주문해주신다. 중소 프랜차이즈도 있고, 개인 카페도 있다. 고정적으로 허브를 납품하는 곳이 100곳쯤 된다. 첫 거래처는 서울 이태원의 바였다. 개인적인 친분이 있어서 납품을 하게 됐다. 바텐더로 같이 일하던 동료들이 가게를 옮길 때마다 내 허브를 추천했다.”

▶요즘 젊은 농부들은 SNS로 홍보하고 온라인몰을 통해 판매도 하는데.
“원래 2년전까지 SNS를 활발히 했는데 잠시 중단한 상황이다. 농장 일이 바빴다. 올해부터는 다시 시작해볼 생각이다. 왜냐하면 올해부터 체험농장을 운영하는 것을 계획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수원 농장의 시설을 정비했다. 소매 판매도 시작했다. 수원 광교에 있는 로컬푸드 매장에서 제품을 팔고 있다. 작년부터 디자이너인 언니가 농장 일에 합류했다. 아버지, 어머니, 언니, 그리고 아는 언니까지 총 5명이 일한다.”

▶농부가 될 것이라는 생각을 그 전에도 해본적이 있나.

“없었다. 고등학교 때까지는 알파인 스노보드 선수였다. 선수 경력을 살려 체육교사가 되는 게 꿈이었다. 그런데 부상도 당하고, 몸이 안 좋아져서 포기했다. 그리고 바텐더가 됐다. 그때 배송 온 허브만 신선했어도 그냥 바텐더를 계속 했을 것 같다.”

▶선수시절 훈련하는 것과 농장일 중 뭐가 더 힘든가.

“선수 때가 더 힘들었다. 농장에서 보통 16시간쯤 일하는 것 같은데, 그래도 선수때 고된 훈련을 받는 것보단 할 만하다. 그리고 농장일은 아무래도 자연에서 자연과 함께 일하는 거니까 덜 힘들다고 느껴진다. 허브에서 나오는 좋은 성분 덕분에 몸도 건강해지는 것 같다.”

▶초보 농부 시절로 거슬러 올라가보자. 어려운 점은 없었나.

“초반엔 정말 아는 게 없었다. 식물을 키우려면 물을 줘야한다는 정도의 상식만 있었다. 물을 너무 많이 주면 안된다는 것조차 몰랐다. 비오는 날에는 토양 수분이 충분해서 물을 주면 안되는데 그 시절엔 비가 오든 안 오든 계속 물을 줬다. 처음 심은 민트는 대부분 정상이 아니었다.”

▶어떻게 극복했나

“모르는 게 많으니 배우기로 했다. 인터넷과 책에 나온 것을 읽는 것만으로는 쉽지 않았다.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전주에 있는 한국농수산대학교 화훼과에서 운영하는 최고경영자과정을 1년 다녔고, 농업기술센터에서 관련된 교육이 있으면 찾아가서 수강했다. 지금도 안성에 있는 한경대학교에서 한방꽃차와 관련된 수업을 듣고 있다.”

▶허브 농사를 희망하는 젊은 귀농인에게 해줄 조언은.

“무엇보다 판로를 고려하라고 조언하고 싶다. 어떻게 하면 잘 재배할 수 있을까 생각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어떻게 판매를 할까를 생각하는 게 필요하다. 나처럼 취미로 작게 해보고 괜찮다 싶으면 규모를 조금씩 늘려보는 식으로 접근해보면 어떨까 싶다.”

▶농부로서 목표가 있다면.

“허브류를 비롯해 특이한 작물을 많이 소개하고 싶다. 한국에는 사용되는 허브 종류가 많지 않다. 작년에 심었던 히비스커스를 조금 더 심어볼 생각이다. 작년엔 밀과 사탕수수 등 한국에 잘 심지 않는 작물도 키워봤다. 사탕수수는 남미에서 키우면 대가 굵어지는데 한국에서는 안되더라. 기후 차이 때문인가 싶다. 올해 한번 다시 시도해볼 계획이다.”

수원=FARM 강진규 기자
전문은 ☞ blog.naver.com/nong-up/220988961758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