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법무부가 1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과 러시아 간 '내통 스캔들'과 관련해 특검 수사를 전격 결정했다.

로드 로즌스타인 법무부 부장관은 이날 이 같은 방침을 확정하고 로버트 무엘러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특검으로 공식 임명했다.

로즌스타인 부장관은 성명에서 "법무장관 대행으로서의 내 능력에 따라 특검을 임명하는 것이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캠프 출신인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은 대선 기간 러시아 당국과 접촉한 사실이 드러나 본인 스스로 이 사건에 관여하지 않겠다고 지난 3월 초 선언한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측근들이 연루된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에 대한 특검이 확정됨에 따라 이 사건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야당인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9일 수사 책임자인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을 해임하자 수사방해 행위라며 특검을 통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해 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