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약 5분간 전화통화를 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9시 40분 반 전 총장이 문 대통령에게 당선을 축하한다며 먼저 걸어와 통화가 연결됐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통화에서 "대통령님, 당선을 축하드립니다. 매우 잘하고 계신다"라며 "저도 앞으로 도울 일이 있으면 최선을 다해 돕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그리 말씀해주시니 감사하다"라며 "반 전 총장께서 도와주신다고 하니 매우 든든하고 감사하다"라고 답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미국 하버드대학교 초빙교수로 활동하는 등 정치권과는 거리를 두고 활동중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