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하반기 499가구 완공

롯데자산개발은 서울 충정로 3가에 들어서는 ‘역세권 청년주택’(조감도)의 임대운영 사업을 수주했다고 18일 밝혔다.

연면적 3만5000여㎡, 지하 6층~지상 26층짜리 2개 동으로 이뤄진 단지다. 주거시설 499가구와 상업시설 2000여㎡가 들어선다. 완공 후 8년간 임대운영을 총괄한다. 2019년 하반기 완공 예정이다.

지하철 2·5호선 충정로역과 가깝고 도심·대학가 접근성이 좋다. 롯데자산개발은 청년층 1~2인 가구를 타깃으로 24시간 콜센터, 냉장고·침대·소형가전 임대 등의 주거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일부 시설에는 셰어하우스, 공유오피스를 도입해 주거 편의성을 높인다. 이광영 롯데자산개발 대표이사는 “올 하반기 주택임대 사업 브랜드를 구축해 본격적으로 수주활동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