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은 17일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가 친박계를 '바퀴벌레'에 빗대 비방한데 대해 "낮술 먹었냐"라며 거세게 반박했다.

홍 전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박계 의원을 가리켜 "박근혜 팔아 국회의원 하다가 탄핵 때는 바퀴벌레처럼 숨어있었다"며 "감옥 가고 난 뒤 슬금슬금 기어나와 당권이나 차지해보려고 설치기 시작하는 자들이 참 가증스럽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다음 선거 때 국민들이 반드시 그들을 심판할 것"이라며 "더 이상 이런 사람들이 정치권에서 행세하게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이날 한국당 중진간담회에서 "그동안 선거하면서 '하나가 되는 게 당이 사는 길이다'라고 목이 터져라 외쳤는데 무슨 바퀴벌레고, 탄핵 때 어쩌고"라며 "제정신이냐. 낮술 드셨냐"고 응수했다.

이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변화하고 혁신하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되는데 도대체 반성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