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화재 (YTN 뉴스화면)

경남 거제 삼성중공업이 작업 재개 이틀만인 17일 화재가 발생했다.

삼성중공업은 앞서 31명의 사상자를 낸 크레인 사고로 생산 중단 조치가 내려졌던 바 있다.

이날 오전 10시 7분께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불은 거제조선소 '피솔관' 옆 공기압축실 냉각설비에서 발생했다.

당시 냉각설비 근처 작업자들은 불이 난 직후 급히 대피해 다행히 다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불은 화재신고 25분만인 10시 32분께 모두 꺼졌다.

현장의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냉각탑을 딛고 올라가는 발판 용접 도중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앞서 1일 삼성중공업에서는 크레인 충돌 사고로 6명이 숨지고 25명이 다쳤다.

사고 다음날 작업장에서 생산 중단 조치가 내려졌다가 지난 15일 작업이 재개됐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