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초구 반포동 1-1번지 일대 신반포 3차와 경남아파트 재건축 심의가 의결됐다.

서울시는 전날 제13차 건축위원회를 열어 '신반포 3차, 경남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사업 계획안' 심의를 조건부로 의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지역은 반포한강공원, 세빛섬, 서래섬과 가까워 우수한 경관을 토대로 한강 관광 자원화 계획과 연계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또 주변에 초·중학교가 있어 주거, 교육 환경도 양호하다.
심의를 통과한 계획안은 공동주택 22개 동 2천938가구를 비롯해 부대복리시설, 근린생활시설, 공공개방 커뮤니티시설을 짓는 내용을 담았다.

용적률은 299.95%에 지하 4층·지상 35층으로 연면적 70만 4천여㎡다.

사업지 가운데 일부를 소공원, 보행자 전용도로, 공개공지로 제공한다.

시는 "한강을 고려한 배치로 조망권을 확보했다"며 "계성초등학교와 인접 주거지와의 조화를 고려한 단계별 스카이라인을 계획해 활력 있고 정감있는 경관을 창출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ts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