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캡처 = KBS)

세월호 현장수습본부가 세월호 3층 객실에서 온전한 사람 형태의 유골을 추가로 수습했다고 16일 밝혔다.

현장수습본부는 이날 3층 중앙부 우현 객실에서 한 사람의 것으로 추정이 가능한 유골을 다수 수습했다.

신원감식팀은 유골의 상태와 치아 기록 등을 토대로 미수습자 중 한 명의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DNA 검사 등을 거쳐 정확한 신원을 확인할 방침이다.

지난 13일 단원고 여학생들이 머문 4층 선미 8인용 객실에서 흩어지지 않은 형태의 유골을 수습한 후 두 번째다.

3층은 일반인들이 주로 머문 곳이다. 유골이 발견된 지점은 위층과 연결된 회전계단 바로 옆으로 단원고 학생과 교사들도 자주 이동한 곳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