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바이오텍(20,600250 -1.20%)은 미국 병원을 소유하고 있는 자회사인 차헬스케어가 신규 재무적 투자자를 영입해 1100억의 자본조달을 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자금조달은 전환우선주(CPS) 864억원과 전환사채(CB) 236억원 발행을 통해 오는 30일에 납입이 완료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차헬스케어의 최대주주인 차바이오텍의 보유 지분은 기존 98.7%에서 64.71%로 변경된다.

투자자는 '미래에셋파트너스 제9호 사모투자합자회사'로 연기금 등이 출자한 5000억원 이상 규모의 경영투자형 사모펀드란 설명이다.

차헬스케어는 국내 유일의 병원운영 전문회사다. 현재 미국에 대형 종합병원인 할리우드장로병원(HPMC)과 불임센터, 일본에 면역세포 치료제 제조 설비를 운영하고 있다.
차바이오텍 관계자는 "차헬스케어는 이번 자금조달이 완료된 이후 2개월 이내에 동일한 조건과 내용으로 총 300억원 규모의 추가 자금조달이 예정돼 있다"며 "추가 자금조달이 이뤄지면 총 조달 금액은 1400억원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해외 의료 네트워크 투자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또 현재 진행 중인 불임센터과 여성병원 등 의료기관의 설립 및 운용 관련 조속한 투자집행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차헬스케어는 올 2월 싱가포르메디컬그룹의 주식을 취득해 전략적 협력관계를 형성한 바 있다. 이를 기반으로 싱가포르와 베트남을 포함한 동남아시아 진출 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 한민수 기자입니다. 제약사 및 바이오기업 등 헬스케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현재 한국경제신문 바이오헬스부 겸직 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