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겹살, 당근, 계란 등 밥상에 자주 오르는 주요 식자재 가격이 크게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한국소비자원은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통해 4월 주요 생필품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오징어 가격은 50.3%, 갈치 가격은 22.1% 각각 상승했다고 밝혔다. 어획량이 급감한 결과로 풀이된다.

2~3월 하락세를 보이던 돼지고기(삼겹살) 가격도 작년 같은 기간보다 25.5% 올랐다. 당근(49.1%), 계란(33.4%), 벌꿀(22.4%) 가격이 크게 상승했다.
시금치(-65.3%), 오이(-45.0%), 참조기(-44.4%), 배추(-28.7%) 가격은 일제히 내렸다.

전월과 비교하면 돼지고기(10.7%), 닭고기(5.6%) 가격은 올랐지만, 오이(-23.3%), 호박(-20.5%), 감자(-17.0%), 시금치(-16.3%), 대파(-13.1%), 배추(-12.4%), 당근(-10.9%) 가격은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