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섬웨어에 감염되면 컴퓨터 화면에 몸값을 요구하는 알림창이 뜬다.

국내 정부부처와 지자체는 워너크라이(WannaCry) 랜섬웨어 피해를 입지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행정자치부 정부통합전산센터에 따르면 정부는 사전에 필요한 조치를 해 오전까지 랜섬웨어로 인한 피해는 발견되지 않았다.

랜섬웨어는 중요 파일을 암호화한 뒤 이를 푸는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는 악성 프로그램이다. 이번에 유포된 '워너크라이'는 마이크로소프트 윈도 운영체제의 취약점을 활용해 인터넷 네트워크를 타고 급속도로 확산하는 것이 특징이다. 지난 12일 유럽을 중심으로 약 150개국 20만대의 컴퓨터를 감염시켰다.
국내에서는 대부분의 기업과 공공기관이 업무에 복귀하는 월요일인 15일이 피해 확산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국내 중앙부처와 지자체의 업무용 PC들은 '국가정보통신망'을 거쳐 인터넷에 접속돼 있다. 따라서 국가정보통신망에서 인터넷 방화벽의 관련 포트를 원천 차단하고, 보안패치 등을 추가하면 개별 업무용 PC가 랜섬웨어에 감염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정부통합전산센터 관계자는 "윈도 운영체제를 사용하는 서버와 PC 전체에 대해 지난 주말 보안패치 등을 완료했다"며 "자체 분석 결과에 따른 차단규칙 등을 적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