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결의대회 개최…다음달 안전 강화 마스터플랜 발표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3도크에서 컨테이너선을 건조하고 있는 모습.

삼성중공업(7,53030 +0.40%)이 15일 오전 8시 거제조선소 내 전 임직원이 참여해 안전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작업을 재개했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1일 크레인 사고 발생 직후 거제조선소 전 작업장에 작업중지 명령을 내렸다. 이후 지난 6일부터 안전이 확인된 작업장 순으로 해제돼 왔다. 이날부터는 사고 현장을 제외한 모든 작업장에 대한 작업이 재개됐다.

안전결의대회에서 임직원들은 이번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동료들을 애도하는 묵념을 실시하고 안전사고를 없애기 위한 결의문을 낭독하는 등 안전한 작업장을 만들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회사를 위해 헌신했던 동료를 잃은 데 대해 모든 임직원들이 비통한 마음을 갖고 있다"며 "유명을 달리한 고인들의 넋을 위로하고 이번 사고의 교훈을 가슴 깊이 새기기 위해 묵념과 안전결의를 실시한 후 작업을 재개했다"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은 안전한 작업장을 만들기 위해 ▲외부 전문기관의 안전점검 정례화 ▲외부 전문기관과 공동으로 크레인 작업 신호체계 재구축 ▲크레인 충돌방지시스템 개발 등을 추진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