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관광 한류의 메카 제주특별자치도에 제주1호 엔터테인먼트가 출범한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등록된 업체로는 처음으로 제주도에 대중문화예술기획업 등록증을 1호로 받은 제주한라엔터테인먼트 설립자는 SM엔터에서 H.O.T, S.E.S, 신화, 보아 등 아이돌스타들과 함께 하며 가요통으로 불리던 허남이 대표다.

허 대표는 "4년 전 제주도에 내려와 생활하면서 제주에 끼 많고 연예인으로 성장 가능한 인재가 많이 있다는 걸 알게 됐다"면서 "“제주도에 있는 성장 가능성이 많은 친구들을 본격 트레이닝 해 성공적인 연예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향후 제주한라엔터테인먼트는 제주에서 공연문화기획, 한류트레이닝센터운영, 연예매니지먼트 등의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