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에 노홍철의 목소리가 깜짝 등장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욜로족 체험에 나선 '무한도전' 멤버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유재석은 욜로를 가장 잘 아는 동생이라며 전화 연결을 시도했고, 통화 상대는 현재 영국을 방문 중인 노홍철이었다.

노홍철은 욜로를 아느냐는 유재석의 질문에 "욜로 안다. 한 번 뿐인 인생"이라며 "지금 '해피투게더'냐, '런닝맨'이냐, '무한도전'이냐. 한 번 뿐인 인생 '무한도전'으로 즐겨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재미있는 게 너무 많다. 지금 머릿속에 떠오르는 게 다섯 가지는 있다"며 "형님에게 어울리는 건 딱 한가지다. 해방촌으로 가시면 된다"고 제안했다.

유재석은 "결국 네가 있는데 아니냐. 사기꾼아"라고 응수했고, 노홍철은 "책방에서 유재석 특별전을 하는 거다"고 아이디어를 내놨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