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후 첫 주말 북악산 산행길에 올랐다.

산행에는 대선 기간 문 대통령을 전담 취재한 기자 100여명과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조현옥 인사수석,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등이 동행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전 10시30분부터 50여 분간 산행한 후 청와대 구내식당에서 기자들과 오찬을 함께했다.

이날 산행은 10일 취임 이후 숨 돌릴 틈 없이 빡빡한 일정을 소화한 문 대통령에게 참모들이 하루 휴식을 건의해 성사됐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전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통령님께 하루 휴식을 권하자 '쉬는 김에 대선 기간 같이 고생한 기자들과 등산을 하면 좋겠다'고 하셨다"고 전했다.

윤 수석은 "대선 기간 고생한 기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고, 취재 부담없이 가벼운 마음으로 인사하고 격려하는 자리를 마련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