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인 13일은 전국이 대체적으로 밝은 가운데 중부지방 등 곳곳이 흐리고 오후에 비가 올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국은 남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다. 그러나 중부지방은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을 차차 받겠다고 예보했다.

중부지방과 전북북부, 경북북부에는 낮부터 밤까지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5∼20㎜의 비가 내리겠다. 중부 내륙지역에서는 우박이 내리는 곳도 있겠다. 시설물과 농작물 관리,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11~16도로 전날(12일)보다 2~5도 가량 떨어지겠고, 낮 최고기온은 19~28도로 전날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일 것으로 예보됐다. 다만 경기북부 미세먼지 농도는 아침 한때 '나쁨' 수준으로 짙어질 수 있겠다.

기상청은 "어젯밤부터 오늘 새벽 사이에 중국 북부지방에서 황사 발원이 예상된다"며 "황사가 발원하게 되면 오늘 밤 서해5도를 시작으로 내일(14일)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