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 증시는 12일(현지시간) 유통주들이 하락한 가운데 혼조세로 마감했다. 소매업체들의 둔화된 실적과 부진한 경제지표가 잇달아 발표되면서 등락이 엇갈렸다.

3대 지수 중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일대비 0.11%(22.81p) 하락한 2만896.61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0.15%(3.54p) 내린 2390.90을 각각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09%(5.27p) 상승한 6121.23으로 장을 마쳤다.

백화점 체인인 JC페니의 주가는 올해 1분기 실적 실망에 14%가량 폭락했다. 백화점인 노드스트롬도 분기 실적 실망에 10% 내렸고 메이시스는 3% 하락해 이틀 연속 내림세를 나타냈다.
엇갈린 경제지표가 발표되면서 시장은 혼조세를 보였다.

미국의 4월 소매판매는 전달대비 0.4% 늘었다. 예상치인 0.6% 증가에는 못 미쳤지만 1년 전보다는 4.5% 증가했다.

같은 기간 미국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소폭에 그쳤다. 미 노동부 발표는 지난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월보다 0.2% 올랐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예상치인 0.2% 상승에 부합했으며, 2년여 만에 최대 낙폭이었던 3월 기록인 0.3% 하락을 웃돌았다.

3월 미국의 기업재고는 0.2% 늘어 예상보다 컸다. 4월 소비자물가는 전년대비 2.2% 상승해 두 달 연속 약세를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