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12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 요청서를 이날 중 국회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서훈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요청서는 다음 주 초 국회에 제출하기로 했다.

총리실은 이날 중 국회에 이 총리 후보자에 대한 청문요청서를 제출할 계획이었으나,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총리 후보자와 국정원장 후보의 청문요청서는 자료준비 관계로 내주 초쯤 제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수석은 그러나 잠시 후 메신저를 통해 "혼선을 빚어 죄송하다"며 "총리지명자 청문 자료 준비가 완료돼 총리 청문요청서를 오늘 오후 보내기로 했습니다. 국정원장 지명자와는 분리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인사청문 요청서는 문재인 대통령 명의로 국회 사무처에 제출된다. 청문요청서에는 문 대통령이 이 후보자를 지명한 취지를 서술한 인사청문요청사유서와 이 후보자의 재산 내역, 본인 및 자녀의 병적기록, 세금체납, 범죄경력 여부 등을 증명하는 서류가 첨부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